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우월 콤플렉스

사람들은 누구나 다른사람들보다 뛰어나고싶은 마음이 있습니다. 조금더 특별하고싶고, 조금더 우월해지고 싶은 마음은 이상한것이 아닙니다. 하지만 우월콤플렉스를 가지게 된다면 자기자신을 아끼고 사랑하고, 보살피는 마음보다는 부족하다는 마음이 더 앞서가기 때문에 결국에는 자신을 힘들게 할수도 있습니다. 평범하게 사는사람들은 열등감이나 콤플렉스가 낮다고 합니다. 그렇다고 내 그릇은 이것밖에 안되는 이렇게 사는것을 받아들이고 살자. 이런마음도 아닙니다. 자기자신을 사랑할줄알고, 아낄줄 알며, 어느정도 내마음을 들여다 보는 능력또한 좋습니다. 그속에서 자신과 대화를 해가며, 타협을 찾는것이지요. 사람들은 자기방어가 많습니다. 물론 저도 그런점이 있습니다. 정말 용기가 있는사람은 실수를 하지않는 사람이 아니라, 내가 좋은 마음으로 상대방에게 한 행동에서 오는 결과가 상대방이 좋아하는 행동인지 실패한 행동인지는 상관이 없다고 생각합니다. 다만 좋은마음으로 하였지만 상대에게 불쾌감을 주었다면 인정을 하고 사과를 하는방법이나 혹은 나의 전달하고싶은 마음은 이런 결과가 아니였다는것을 전달하면 됩니다. 사람은 누구나 실수를 할수도 있고, 내가 원하는 방향과 다르게 흘러갈수도 있습니다. 

 

 

진정한 우월한사람

우월 콤플렉스는 누구보다 내가 위라는 생각을 하는 강박적인 개념이라고 생각합니다. 이 콤플렉스는 자존감과 자신감이랑은 또 별개라고 생각합니다. 국어사전을 보면 우월하다라는 의미가 잘 나와있습니다. 그뜻을 보면, 다른것보다 낫다라는것이고, 조금더 찾아보면, 남보다 낫다고 여기는 태도나, 남들보다 낫다는 사고방식이라고 나와있습니다. 우월이라는 단어를 보면 열등감을 보상하고싶은 욕구에서 비롯되며, 환경을 잘 통제할수 있도록 힘을 가지고 성취하려는 것의 노력이라고도 나와있습니다. 예를들어 내 자신이 나는 남들보다 우월해 하고 생각할수도 있지만, 다른 시선으로 본다면, 이친구는 수학부분에서는 나보다 우월해, 혹은, 저사람의 통찰력은 나보다 우월합니다. 라고 표현할수도 있습니다. 내 자신이 타인보다 우월하다고 생각을 하고 업신여기거나 하대하거나 무시를 하면 그건 우월한것이 아닙니다. 우월콤플렉스를 가진 사람이 됩니다. 반면 앞서 말한것과 같이 저사람이 나보다 이런부분이 우월해 라고 말을 한다면 진정 우월한사람일수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아들러심리학을 읽으면 약간의 혼동이 오기도 합니다. 그래서 저는 어떤부분이 헷갈리면 다시 그부분을 찾아보기도 하는데요, 이런부분도 내가 이렇게 생각하는건지, 이린상황에서 내가 이런 생각을 한다는것은 자기방어인지 핑계인지 헷갈릴때가 있습니다. 무턱대고 어떤 일이 생겼을때 상대의 마음과 감정과 내비치는 표현들이 다 맞는것은 아닙니다. 우리는 자기자신이 어떤 일이나 상황을 마주하게 될때면, 자기마음을 우선들여다보고, 나는 저사람의 저런행동이 왜 기분이 좋지않을까? 내한테 왜 이러는거지? 라고 내가 느끼는 감정을 먼저 들여다 봐야 합니다. 우월한 사람들은 제가 생각을 했을때 현명하게 다음단계를 헤쳐나가는 것같습니다. 상대의 마음을 인정할줄알며 내가 이런행동을 한 이유가 이런목적을 두고 하는것이며, 상대방은 나와 다르게 다른방향으로 바라보았기 때문에 그럴수 있다는것을요, 우리는 다 다른 인격과 가치관과 생각을 가지고 있으며 자기 자신방어를 첫번째로 하는 유전자를 가지고 있기때문에 이런점들을 잘생각하고 이해해야 합니다. 결과를 생각하는 가치관이 다 다르다고 해서 나와 다르다고 해서 틀린것은 아닙니다. 물론, 사회적으로나 법적으로 우리가 공동체로 살아갈때 꼭 필요한 약속혹은, 법으로 정해놓은 것은 지켜야 합니다. 그것이 공동체의 첫번째 약속이고, 평화롭게 내삶을 살아가는 첫번째 방법입니다. 세상은 혼자살아갈수 없는 곳이기 때문입니다.

 

아들러의 심리학에서

아들러의 심리학을 읽다 보면 너무 냉정한거 아닌가? 이런생각을 하고 공동체생활이 가능할까? 라는 생각이 들때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조금만 더 내가 생각하고 있는 기준을 벗어난다면 아들러의 심리학 책을읽을때 조금더 이해하기가 쉽고, 이책이 어느정도 적응? 이 되고, 내가 실생활에 접목을 시켜보면 책을 읽기 전보다, 훨씬 대인관계, 사회생활이 편해지고, 가벼워진다는것을 느낄수가 있습니다. 제가 사회생활을 하고, 그외 동료들이나 지인, 친구를 대할때 많이 도움이 되었던 부분이기도 합니다.